Press Release

LG생활건강 내추럴 헤어케어 브랜드 오가니스트, ‘약산성 비건 샴푸’로 성분과 기능 업그레이드

작성일2022.03.23
  오가니스트


- 오가니스트의 식물유래 성분은 그대로, 독일 더마 테스트와 비건 인증 획득
- 20가지 화학성분 무첨가, 정수리냄새 마스킹 효과까지


(주)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은 2013년 출시 후 내추럴 샴푸의 대표주자로 오랫동안 사랑받아온 ‘오가니스트’를 성분은 물론 향기 지속력까지 업그레이드한 약산성 비건 샴푸로 리뉴얼해 새롭게 선보였다.

이번에 리뉴얼 출시된 ‘오가니스트 샴푸’는 자연의 영양을 담아 각각 체리블라썸, 모로코 아르간 오일, 로즈마리, 페퍼민트, 히말라야 핑크솔트 등을 함유, 고객들의 두피 및 모발 고민에 맞춰 사용할 수 있는 5가지 제품으로 구성된다.

오가니스트 샴푸는 무농약으로 재배한 그린 에센스와 식물 유래 세정 성분 등이 담긴 그린-릴리프 포뮬러(Green-Relief Formula)가 10,000ppm 함유되어 두피와 모발을 더욱 깨끗하게 정화시켜줘 온가족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소비자 만족도 조사 결과, 소비자의 100%가 ”단 1회만에 모발이 매끄러워졌다”, “모발 윤기가 개선됐다”고 밝히기도 했다.*

오가니스트는 리뉴얼을 통해 동물성 원료를 배제해 국내 비건 인증을 획득한 비건 샴푸로 업그레이드 됐다. 실리콘•설페이트계 계면활성제 등 20가지 화학성분을 첨가하지 않았고, 약산성 포뮬러로 두피 자극을 줄이는 동시에 독일 더마테스트 피부자극테스트에서 엑설런트 등급을 획득한 것이 특징이다.

이와 함께 이 제품에는 체취 마스킹 특허성분**이 적용되었다. 잔향이 48시간까지 지속***되어 하루 종일 정수리 냄새 없이 향기로운 두피케어가 가능해 소비자 테스트 결과, 소비자의 100%가 “단 1회만에 두피/정수리 냄새가 개선됐다”고 밝혔다.*

(주)LG생활건강 엘라스틴 오가니스트 마케팅 담당자는 “순한 성분과 오래 가는 향기로 사랑을 받았던 오가니스트를 업그레이드해, 화학성분은 줄이고 향기는 강화한 비건 샴푸를 출시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두피에 부담을 주지 않고 건강한 두피와 모발을 가꿀 수 있는 차별화된 내추럴 샴푸로 소비자들에게 다가갈 것”이라고 말했다.

제품용량 및 가격

엘라스틴 오가니스트 체리블라썸 수분 영양 샴푸, 컨디셔너 500ml / 권장소비자가 14,900원
엘라스틴 오가니스트 모로코 아르간 오일 윤기 영양 샴푸, 컨디셔너 500ml /  권장소비자가 14,900원
엘라스틴 오가니스트 로즈마리 앤 씨솔트 딥클렌징 샴푸 500ml /  권장소비자가 14,900원
엘라스틴 오가니스트 페퍼민트 앤 진저 비듬 쿨링 샴푸 500ml / 권장소비자가 14,900원
엘라스틴 오가니스트 히말라야 핑크솔트 스케일링 샴푸 500ml / 권장소비자가 14,900원

*기관: 글로벌리서치, 기간: 2022년 1월 7일~1월 8일, 대상인원: 25~49 여성 30명, 오가니스트 체리블라썸 샴푸/컨디셔너 병행 사용시
**체취마스킹용 향료 조성물 및 이를 포함하는 화장품 조성물 (한국, 특허 제10-1723644호)
***㈜엘지생활건강 기업부설연구소, 2022.01.04~01.06, 인모 Tress 대상, 33명 기준, 샴푸/컨디셔너 병행 사용시(체리, 아르간만 해당, 나머지는 샴푸 단독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