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정보

뷰티/생활/건강 각 분야별 생활속의 도움이 되는 정보를 제공 합니다.

2019 F/W ACCESSORY REPORT

작성일 2019.11.13

2019 F/W ACCESSORY REPORT 

 

 

 

Classic Mood 

네모반듯한 백
모서리 끝이 뾰족하게 살아 있는 스퀘어백이 인기다. 주얼리 박스나 선물 상자 실루엣을 연상시키는 이 백은 톱 핸들로 깔끔하게 연출하거나 클러치처럼 옆구리에 툭 꽂아줄 수도 있다. 최근 메가트렌드로 떠오른 마이크로 미니 백 여러 개와 레이어드하는 것도 방법이다.

 

 

BE THE BOURGEOIS
이번 시즌 우리는 누구보다 우아하고 럭셔리해 보이는 것이 중요해졌다. 무릎길이 A라인 스커트부터 하운드투스 체크, 러플 블라우스까지 마치 프렌치 빈티지 숍에서 튀어나온 듯한 스타일의 부르주아 룩이 트렌드다. 액세서리 또한 클래식하면서도 페미닌한 무드가 접목된 아이템을 많이 선보이는데 이왕이면 정중하면서도 품위있는 디자인을 골라보자.

 

 

그 옛날, 레트로
2019년을 뜨겁게 달궜던 복고에 대한 열망은 끝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제는 거리 곳곳에서도 볼 수 있을 정도로 핵심 트렌드로 자리 잡은 레트로 아이템은 밀레니엄 세대를 위한 핵심 키워드가 됐다. 노멀한 룩에 포인트로 활용하기 좋은 아이템들을 적극 활용해보자.

 

 

1

 

 

 

 

Femi nineMood

길게 더 길게
평소 시즌리스 아이템으로 사계절 내내 사랑받는 드롭 액세서리가 이번 시즌 유독 눈에 띈다. 발끝까지 길게 늘어질 것만 같은 디자인으로 확실한 존재감을 드러내니 적극 활용해 페미닌룩에 정점을 찍어보자. 진주 장식과 접목한 아이템도 많이 보이는데, 이런 아이템은 좀 더 우아한 매력이 있다. 이번 시즌 메가트렌드인 부르주아 룩이나 레트로 룩을 연출하기 좋다.

 

 

BLACK BELT
가을 룩의 원조 격인 원피스나 트렌치코트에 럭셔리한 블랙 벨트를 매치해 포인트를 주면서 허리와 골반라인을 드러내는 것이 유행이다. 와이드한 디자인부터 꼬임 벨트까지 어떤 디테일의 벨트를 선택하느냐에 따라 느낌이 많이 달라진다. 자칫 투박해 보일 수 있는 오버사이즈 룩이나 캐주얼 룩에 활용하면 여성스러움을 배가할 수 있다.

 

 

자연친화적
천편일률적 가방 디자인이 식상했다면 내추럴 모티프 패턴에 주목하자. 자연을 형상화한 보태니컬 패턴을 그려넣은 아이템이 인기이며 야자수 프린팅부터 플로럴까지 그 범주가 매우 넓다. 이 패턴들을 페미닌룩에 포인트로 활용하면 풍성하면서도 고혹적인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하늘하늘한 시스루 원피스에 매치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2

 

 

 

 

Chic Mood

관능적 매력
가을 시즌 특히 사랑받는 레오퍼드 패턴. 이번 시즌 레오퍼드는 은은한 뉴트럴 컬러와 접목한 아이템이 많이 보인다. 밋밋한 룩에 포인트로 활용하거나 몸 전체를 레오퍼드로 휘감아 시크한 업타운 걸의 이미지를 연출할 수도 있고, 디자인에 따라 좀 더 러블리하게 연출할 수도 있다.

 

 

CHIC & CHOKER
목선을 가늘게 감싸는 얇은 초커는 잊자. 예사롭지 않은 크기로 목 전체를 감싸는 거대한 초커가 등장했다. 보기만 해도 두꺼운 체인 디자인부터 뾰족한 스터드 장식까지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는다. 올가을 와일드 시크 룩에 도전해보고 싶다면 이 초커를 선택해볼 것.

 

 

VIVID STUDIO
올여름 눈이 부신 네온 컬러가 패션계를 독점했다면 이번 가을에는 강렬한 채도의 비비드 컬러가 런웨이를 장식했다.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에 모던한 실루엣으로 오롯이 컬러 자체의 매력에 집중한 것이 특징. 슈즈를 선택할 때에는 같은 컬러의 삭스를 함께 매치하는
것도 비비드 컬러를 근사하게 소화하는 방법이다.

 

 

3

 

 

 

 

Mannish Mood

MILITARY TOUCH
젠더리스 트렌드가 오랜 시간 화두로 떠오르면서 중성적 매력의 밀리터리 부츠가 많이 보인다. 투박한 실루엣에 다양한 컬러와 패턴으로 출시되는데, 플리츠스커트와 함께 매치하면 페미닌 스타일에 액티브한 매력을 마구 섞은 새로운 감성으로 연출할 수 있다.

 

 

잇 백 말고 빅 백
새 시즌을 알리는 가방의 크기들이 매우 극단적이다. 소지품이라고는 들어갈 수도 없는 미니 백이 유행이더니 다리 전체를 감쌀 정도로 큰 크기의 빅 백도 많이 보인다. 슈트 세트와 스니커즈에 캐주얼하게 매치하거나 트렌치코트와 하이힐에 반전 포인트로 활용하는 것이 좋다. 단, 서류가방처럼 보이지 않으려면 패턴이나 컬러감이 있는 제품을 선택해야 한다.

 

 

FEDORA IS BACK
중간 크기 챙에 중앙이 눌린 크라운을 가진 페도라 모자가 돌아왔다. 머리에 아슬아슬하게 얹은 스타일로 런웨이를 장악한 페도라는 그 범주가 매우 다양하다. 가죽부터 스웨이드, 코튼 등 다양한 소재에 시크한 블랙 컬러나 비비드 컬러를 접목했다. 레더 스트랩이나 리본 장식으로 디테일을 가미한 아이템도 있으니 매니시 룩에 툭 얹어 지적인 분위기를 내보자.

 

 

4

 

 

 

 

 

저작권자ⓒ ㈜조선뉴스프레스 여성조선 10월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